top 메인 기사

아빠가 해주는 요리

[영상] 고소한 치즈가 바삭한 토스트를 만났다

[아빠가 해주는 요리-115] 고소하고 진한 치즈가 올라간 토스트에 건강에 좋은 야채까지. 아이들이 좋아하는 영양 간식 '치즈 토스트' 한번 만들어보세요. 쉽고 간단한 레시피만 따라하면 뚝딱 만들 수 있습니다. 그동안 아빠요리를 봐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sub 메인 기사

기획연재

기획연재 더보기 >
야스나리가 다닌 고등학교 담벼락엔 흡혈소년의 전설이 적혀있었다.
[허연의 일본문학 기행-29] 히가시혼간지 이바라키 별관을 나와 이바라키 고등학교 방향으로 100m 정도 걸어가면 자그마한 신사이바시 상점가 골목이 시작되는데 이곳 입구에도 야스나리와 연관된 장소가 있다. 전혀 특별해 보이지 ..
조숙한 소년이 첫 번째 조사를 썼던 곳…그곳엔 꽃잎이 떨어지고 있었다.
[허연의 일본문학 기행-28] 야스나리 탄생지에서 그가 성장기를 보낸 이바라키시까지는 그리 멀지 않다. 탄생지에서 미나미모리마치역으로 걸어 나와 지하철을 이용하면 된다. 가장 시간이 적게 걸리는 코스는 미나미모리마치역에..
"자그마한 표지석은 그의 인생처럼 너무나 차갑고 어두웠다"
[허연의 일본문학 기행-27] 가와바타 야스나리의 탄생지는 태어날 당시 오사카시 북구 하나마치다. 지금은 상점가로 유명한 텐진바시(天神橋) 근처 미나미모리마치(南森町) 지역이다. 이곳을 가는 찾아가는 길은 별로 어렵지 않다...
그가 할아버지의 유골을 들고 코피를 흘리던 언덕···그곳으로 간다
[허연의 일본문학 기행-26] 가와바타 야스나리의 자전적 소설 '열여섯 살의 일기'에는 이런 섬뜩하면서도 미학적인 구절이 나온다. "정오의 햇살이 내리쬐는 언덕에서 소년은 할아버지의 뼛가루가 든 항아리를 들고 코피를 흘리고 ..
허연의 일본문학기행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