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메인 기사

뉴스&와이

[영상]어린이공부 앱 만든 게임회사 출신 여성창업자

[뉴스&와이] "이런 아이들에게 엄청 필요한 기술인데요." 갓 태어난 아들에게 장애가 있다는 걸 알고 힘들어하고 있을 때 지나가던 의사가 한 마디 내뱉었습니다. 그는 지금껏 게임을 만들던 자신의 기술이 아들에게 도움이 되리라고 한 번도 생각해보지 못했습니다. 몇 년의 연구·개발..

sub 메인 기사

기획연재

기획연재 더보기 >
가슴이 뻥 뚫리는 나무냄새···산 아래 도시는 아득하기만 했다
[허연의 일본문학 기행-33] 소설 '고도'에 등장하는 교토의 명소들은 너무나 유명해서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는 곳들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그중 상대적으로 관광객들에게 많이 알려져 있지 않았으면서도 소설 속에서 가장 중요..
'고도'는 천년도시 교토에 바쳐진 소설이었다.
[허연의 일본문학 기행-32] 가와바타 야스나리는 교토(京都)를 사랑했다. 교토는 일본의 역사와 고유의 아름다움을 품고 있는 보석이다. 모든 여행자들이 추앙하는 이 도시를 야스나리 역시 각별히 사랑했다. 노벨문학상 시상식장..
싸늘한 석조건물···흑백사진과 육필원고 사이를 오랫동안 거닐었다
[허연의 일본문학 기행-31] 가와바타 야스나리는 '손바닥 소설(掌篇小說)'이라는 제목으로 원고지 10장 안팎의 아주 짧은 소설들을 쓰곤 했다. 가와바타 연구자들에 의하면 현재 남아 있는 손바닥 소설은 170여 편이다. 이 중 68편이..
작문 성적 꼴찌였던 소년이 노벨상을 받기까지···그 50년 동안 무슨 일이?
[허연의 일본문학 기행-30] 야스나리의 중학 시절은 일본 근대문학이 막 꽃을 피우던 시기였다. 봉건 질서의 붕괴와 근대문물의 유입으로 일본에는 새로운 바람이 불어닥치고 있었다. 문학에 있어서도 근대화의 바람은 거셌다. 일본..
허연의 일본문학기행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