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비즈니스 분야 최고의 책은?

  • 박종훈
  • 입력 : 2017.12.11 15:01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비즈니스 인사이트-168] 경영전문지 'Inc.'는 매년 비즈니스 분야에서 최고의 서적 10권을 선정해 발표한다. 2017년이 마무리돼 가는 시점에서 매일경제 비즈타임스는 올해 Inc.가 꼽은 최고의 비즈니스 서적 중에서 주목할 만한 몇 권을 소개한다.

올해 선정된 책들은 경영관리서를 비롯해 경영 전략을 다룬 책들이 많았으며 인문학적인 인사이트를 제시하는 책도 있다. 특히 미국의 차량 공유 기업 '우버'의 사례를 통해 실리콘밸리의 성차별 문제를 다룬 도전적인 책도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Inc.는 특히 영국의 이론 물리학자 제프리 웨스트(Geoffrey West)가 기업 등 조직의 역학 관계와 성장에 대해 다룬 책 '규모 키우기: 성장, 혁신, 지속가능성의 보편적인 법칙과 조직, 도시, 경제, 기업의 생애 속도(Scale: The Universal Laws of Growth, Innovation, Sustainability, and the Pace of Life in Organisms, Cities, Economies, and Companies)'를 비중 있게 다뤘다. 웨스트는 이 책에서 기업이 그 산업과 크기, 위치에 상관없이 성장하는 데 있어서는 놀랍도록 공통적인 법칙을 따른다고 말하며 이른바 '기업 과학(science of companies)'을 발전시킴으로써 기업의 흥망성쇠를 이해할 수 있다고 조언한다. 그는 또 혁신은 조직의 구조와 구성 성격을 개선함으로써 자연적인 한계를 넘어 성장할 수 있게 해주지만 규모의 경제의 희생양이 될 수 있다고 말한다.

컬럼비아대학의 레너드 셔먼(Leonard Sherman) 교수 역시 저서 '만약 당신이 투견이라면 고양이가 돼라: 장기적 성장을 위한 전략(If You're in a Dogfight, Become a Cat: Strategies for Long-Term Growth)'을 통해 전략적 조언을 제시한다. 그는 미국의 '인앤아웃버거'가 '적을수록 더 좋다(less-is-more)' 전략을 취함으로써 맥도널드의 신메뉴 전략에 잘 대응할 수 있었다는 점을 사례로 들면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경쟁할 수 있는 기업이 장기적으로도 성공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저서 '린스타트업'으로 유명한 에릭 리스(Eric Ries)가 지난 10월 펴낸 신간 '스타트업 방식: 현대 기업들은 문화를 바꾸고 장기적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어떻게 기업의 관리시스템을 이용하는가(The Startup Way: How Modern Companies Use Entrepreneurial Management to Transform Culture and Drive Long-Term Growth)'도 리스트에 올랐다. 에릭 리스는 제프리 이멀트 전 제네럴일렉트릭(GE) 회장의 초청을 받아 GE의 조직 혁신을 도운 바 있다. 리스는 다양한 컨설팅 경험에서 얻은 인사이트를 담아 이미 존경받는 기업들도 스타트업의 정신 상태를 채택해 혁신을 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주장한다.

포천지의 저널리스트 애덤 라신스키(Adam Lashinsky)는 우버를 내부 시선에서 바라본 '거친 탑승: 세계를 지배하기 위한 우버 내부의 탐색(Wild Ride: Inside Uber's Quest for World Domination)'을 펴내 주목받았다. 라신스키는 트래비스 캘러닉 전 우버 CEO와 동승 인터뷰를 하는 등 우버 관계자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책을 썼다. 책은 성차별 문제 등 최근 잇따라 터진 조직 운영의 실패로 우버가 처한 어려움과 그로 인해 우버 운전자들이 겪는 고통 등을 생생하게 전한다.

이 밖에도 경제학자 팀 하퍼드(Tim Harford)가 쓴 '현대 경제를 만든 50가지 발명품(Fifty Inventions That Shaped the Modern Economy)', 애덤 알터(Adam Alter) 뉴욕대 교수가 쓴 '거부할 수 없는: 중독성을 유발하는 기술과 우리를 옭아매는 비즈니스의 부상(Irresistible: The Rise of Addictive Technology and the Business of Keeping Us Hooked)' 등이 최고의 비즈니스 도서로 선정됐다.

[박종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