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경이 전하는 세상의 지식(매-세-지, 7월 5일)

  • 프리미엄부
  • 입력 : 2018.07.05 07:01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매경이 전하는 세상의 지식(매-세-지, 7월 5일)

1. 기획재정부는 대통령 직속 재정특별개혁위원회가 권고한 금융소득 종합과세 기준을 연간 20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낮추는 증세 방안에 대해 반대의 뜻을 밝힘. 금융소득 종합과세 방안이 확정된 것처럼 발표돼 국민 혼란만 가중됐다는 비판도 나옴.

2. 중국 법원이 미국 반도체 기업 마이크론의 중국 판매를 금지하는 예비명령을 내린데 이어 중국 대사관은 미국 여행 경고령까지 들고 나왔음. 미국과 중국간 무역전쟁이 고조되면서 중국이 미국에 전면적인 공세를 펴는 모습임.

3. 한국타이어가 독일 3대 타이어 유통회사인 라이펜-뮬러의 지분 100%를 인수했다고 밝힘. 한국타이어는 전체 매출의 30% 가량을 차지하는 핵심 시장인 유럽에서 라이펜-뮬러를 중심으로 통합 유통망을 구축할 계획임.

4. 윤종원 신임 청와대 경제수석 부임으로 행정고시 27회 모임인 '함현정' 멤버들이 주목받고 있음. '현명함을 담은 우물'이라는 뜻의 이 모임에는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장, 이전환 법무법인 태평양 고문, 권평오 KOTRA 사장 등이 주요 멤버임.

5. 더불어민주당이 통상임금 산입범위 확대 논의를 국회가 아니라 노사정 사회적 대화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하는 방안을 추진함. 경영계는 "국회가 결단할 수 있는 사안을 노사정 협의체로 다시 가져왔다"며 산입범위 결정이 지연될 것을 우려함.

6. 현대차와 현대중공업 노조의 파업이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노조의 경영권 침해와 강경 투쟁이 한국기업들의 경쟁력을 갉아먹고 있다는 지적이 나옴. 대기업 강성 노조는 국내 기업의 유턴(리쇼어링)을 막고 해외 기업의 국내 투자를 주저하게 만드는 요인이 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7. 6월 한달 사이에 5대 시중은행 달러화 예금에서 3조원이 빠져나가며 외화예금잔액이 급감함. 전문가들은 달러당 원화값이 급격한 변동성을 보이면서 차익을 실현하려는 기업과 개인의 달러 매도가 활발했던 것으로 분석함.

8. GS샵, 롯데홈쇼핑, CJ E&M 오쇼핑 등 주요 홈쇼핑 업체들이 모바일 분야에서 생방송 경쟁을 벌이고 있음. 각사는 모바일 생방송 전용 채널을 속속 선보이는 것은 물론 진행하던 프로그램의 대대적 개편에도 나서고 있음.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