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경프리미엄비하인드스토리

커피 전문점이 가장 많은 도시는?

  • 우성덕
  • 입력 : 2017.12.30 06:01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대구 중구 김광석 거리 /사진제공=대구중구청
▲ 대구 중구 김광석 거리 /사진제공=대구중구청


[전국구 와글와글-5] 대구 중구 대봉동에 위치한 '김광석 거리'. 이곳은 연간 140만명이 찾는 대구의 대표적인 관광명소가 됐다. 하루 평균 방문객은 1000~1500여 명, 주말에는 5000명 이상이 찾는다. 가수 김광석의 삶과 음악을 벽화 거리로 꾸며놓은 이곳에는 커피전문점이 즐비하다. 500m가량 이어지는 이 거리에는 커피전문점 10여 곳이 밀집돼 있다. 거리나 카페 내부 곳곳에서 김광석의 명곡을 들을 수 있어 커피전문점마다 손님들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이 때문에 대구에서는 '김광석 거리'가 '김광석 커피거리'로도 불린다. 대구에는 '김광석 커피거리' 이외에도 팔공산 수성못 앞산 등 주요 명소마다 '커피 거리'가 6곳이나 있다.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대구는 이렇게 '커피 도시'로 불리고 있다. 전국 6대 광역시 가운데 인구 대비 커피전문점이 가장 많은 곳이 대구이기 때문이다.

지난 26일 대구시에 따르면 올해 기준 대구의 커피전문점은 2710곳으로 인구 대비 922명당 1곳으로 조사됐다. 이는 서울을 제외한 6대 광역시(부산 인천 광주 대전 울산) 가운데 가장 많은 점포 수다.

도시별로는 광주광역시(커피전문점 1571곳)가 인구 954명당 1곳으로 대구의 뒤를 이었고 대전(1561곳)이 960명당 1곳, 부산(2867곳)이 1220명당 1곳, 인천(1722곳)이 1707명당 1곳으로 조사됐다. 반면 울산(880곳)은 인구 1329명당 1곳으로 광역시 가운데 커피전문점 수가 가장 적었다.

광역시와 특별시를 포함하면 서울(1만3553곳)이 인구 752명당 1곳으로 전국 대도시 가운데 인구 대비 커피전문점이 가장 많았다.

커피전문점이 많은 만큼 대구에는 전국적인 유명세를 타고 있는 토종 커피 브랜드도 많다. 대표적인 곳이 커피명가, 다빈치커피, 슬립리스 인 시애틀, 핸즈커피 등이다. 이들 커피 브랜드는 대구에서 첫 점포를 열고 영업을 시작해 수도권 등 전국으로 영업망을 확대해 성공했다. 이로 인해 대구에는 커피 재료나 용품 유통업체도 350곳이 있는 등 커피 관련 유통 기반도 잘 갖춰져 있다. 대구 출신으로 국가대표 바리스타를 지낸 양동혁 씨는 "대구는 다른 지역에 비해 인구당 커피 음용률이 높고 커피 애호가가 많다"며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커피 관련 산업도 활성화돼 있다"고 말했다.

대구에 커피전문점이 많은 이유에 대해선 경제적 관점과 역사적 관점 두 가지로 분석된다.

먼저 경제적 관점에서는 대구에 자영업자가 많기 때문이라는 주장이다. 제조업 기반이 취약한 대구의 경제 구조상 자영업자가 소자본으로 손쉽게 창업할 수 있는 커피전문점에 너도나도 뛰어들었다는 것이다. 실제 통계청에 따르면 대구의 전체 취업자 중 자영업자는 인구 1000명당 95명으로 6대 광역시 가운데 가장 많다.

대구 중구 김광석 거리 콘서트홀의 공연 모습 /사진제공=대구 중구청
▲ 대구 중구 김광석 거리 콘서트홀의 공연 모습 /사진제공=대구 중구청

이와 달리 역사적 관점도 있다. 일제강점기와 6·25 한국전쟁 당시 커피를 즐기는 문학·예술인이 대구에 대거 거주하면서 커피 문화가 일찍이 활성화했다는 주장이다. 대구에는 1936년 화가 이인성이 대구 최초의 다방인 아루스다방을 열어 예술인의 사랑방으로 애용됐고 1950년 초에는 천재화가 이중섭이 대구의 백록다방 등에서 예술인과 커피를 마시며 교류했다는 일화도 있다. 6·25전쟁 당시 대구에는 전국의 문학·예술인이 대거 피난을 오면서 다방이 많이 생겨났고 이 같은 영향으로 다른 지역보다 커피 문화가 빨리 확산됐다는 것이다.

이런 도시 특성을 반영해 대구시는 '커피 도시' 이미지를 홍보하기 위해 매년 '커피 박람회'를 개최하고 있다. 이달 7~10일 나흘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올해 박람회에는 관람객 8만6000여 명이 다녀갔다.

대구시 관계자는 "커피 도시 이미지가 확산될 수 있도록 지역 내 커피업체와 관련 산업이 전국적인 성장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대구/우성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