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경프리미엄스페셜리포트

원격근무 직원들 관리 매니저들 비법은 뭘까?

  • 윤선영
  • 입력 : 2017.11.14 06:01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비즈니스 인사이트-164] 원격근무(remote work) 제도를 시행하는 회사가 많이 늘어났다. 원격근무의 효율성에 대한 논란은 계속되고 있지만, 대체적으로 원격으로 일하는 직원이나 회사 모두 만족하는 분위기다. 그러나 아직까지 회사는 원격근무의 효율성에 대한 '큰 그림'만 보는 것 같다. 원격근무를 하는 직원들을 어떻게 관리해야 좋을 지는 깊이 생각하지 않는 분위기다. 과연 원격근무를 하는 사람들의 고충은 무엇이며 관리자들은 이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이에 대해 리더십 트레이닝 업체 바이털스마트(VitalSmarts)의 공동창업자 조셉 그레니와 리서치부문장 데이비드 맥스필드가 최근 '원격근무 직원들은 직장에서 배제된 느낌을 받는다(A Study of 1100 Employees Found That Remote Workers Feel Shunned and Left Out)'는 제목으로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 사이트에 기고했다. 1153명의 직장인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그레니 공동창업자와 맥스필드 부문장은 다소 의외의 결과를 발견했다(설문조사 대상자 중 52%가 풀타임은 아니더라도 재택근무를 한다고 밝혔다). 바로 사내에서 일하는 직장동료들이 자신을 홀대하고 따돌리는 느낌을 받았다는 점이다. 구체적으로 원격근무를 하면 사무실에서 일하는 직원들이 자신에 대해 뒷담화를 하고, 함께 작업하는 프로젝트에 변경 사항이 있어도 이를 미리 알리지 않는 등의 걱정거리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자유롭게 일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무실 안에서 일하는 동료들과의 관계에 힘들어 하는 원격근무자들의 고충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그레니 공동창업자와 맥스필드 부문장에 따르면 직장동료들과의 관계에서 비롯되는 문제가 내근하는 직원보다 원격근무자의 업무생산성, 스트레스 등에 더 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그렇다면 이런 문제를 안고 있는 원격근무 직원들을 잘 관리하는 사람들은 어떠한 특성을 갖고 있을까. 800명 이상의 사람이 답변한 내용을 종합해보면 크게 일곱 가지 특성이 있다.

첫째, 원격근무자들을 잘 관리하는 매니저는 정기적으로 밖에서 일하는 사람들과 접촉해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확인한다. 2주에 한 번, 혹은 1주에 한 번 관리자가 원격근무자들과 늘 정기적으로 (업무) 체크하는 시간을 갖는다는 것이다.

둘째, 얼굴을 마주 보거나 목소리를 들려주며 원격근무자들과 만난다. 관리자들이 단순히 이메일, 사내 메신저 등으로 원격근무 직원들과 교류하는 것이 아니라는 의미다. 응답자 4명 중 1명은 원격근무자들과의 대면 만남을 요구하는 관리자들이 더 성공한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그레니 공동창업자와 맥스필드 부문장은 관리자들이 원격근무자들을 찾아가거나 의무적으로 그들과 사무실에서 만날 것을 조언했다. 만약 원격근무자들과 사무실에서 만나는 것이 힘들다면, 적어도 비디오 콘퍼런스 시간을 갖거나 전화통화를 해 목소리라도 들려줘야 한다고 제언했다.

셋째, 훌륭한 커뮤니케이션 스킬을 선보인다. 조사에 참여한 원격근무자들은 관리자들의 뛰어난 커뮤니케이션 스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원격근무자들과 내근 직원들을 관리하는 데) 가장 성공하는 관리자들은 사람들의 말을 잘 들어줄 뿐만 아니라 (직원들을 향한) 신뢰와 존중을 표현한다. 또한 세세한 점까지 관여하지 않은 채 직원들의 업무가 어디까지 진행되었는지 묻는다.

넷째, 원격근무자들에게 기대하는 점이 무엇인지 명확하게 밝힌다. 그레니 공동창업자와 맥스필드 부문장은 원격근무 직원들로 구성된 팀을 잘 운영하려면 관리자가 팀에 원하고 기대하는 바가 무엇인지 확실하게 밝히는 것이 필수라고 단언했다. 이렇게 명확하게 밝히면 직원들은 프로젝트, 본인이 맡은 업무, 데드라인 등에 대해 모르는 상태로 있지 않는다.

다섯째, 원격근무자들을 위해 시간을 낸다. 조사 응답자들에 의하면 성공하는 관리자들은 근무시간에 항상 시간을 내어 그들과 소통할 준비가 돼있다. 이메일, 전화, 스카이프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원격근무자들을 위해 늘 '대기'하고 있는 것이다.

여섯째, 다양한 기술 사용에 익숙하고 편안해 한다. 원격근무자들을 성공적으로 관리하는 사람들은 전화기나 이메일만 사용하지 않는다. 앞서 말했듯이 스카이프, 비디오 콘퍼런스 등에도 능숙하다. 또한 이런 관리자들은 자신에게 편한 방법이 아닌, 각 직원에게 맞는 방법으로 소통한다.

마지막으로 원격근무 직원들과의 관계 맺기에 우선순위를 둔다. 팀워크는 모든 팀에 중요하지만 원격근무자들로 구성된 팀에는 더더욱 중요할 것이다. 좋은 팀워크를 다지기 위해 관리자들은 원격근무자들과 개인적으로 알아가는 시간을 갖는다. 취미생활, 가족 등에 대한 개인적인 이야기를 묻고 나누는 것이다. 또한 흩어져 있는 원격근무자들을 모아 팀원들이 개인적으로 서로를 알아가고 관계를 형성하는 시간을 마련한다.

[윤선영 기업경영팀 연구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