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경프리미엄스페셜리포트

넓은 옷깃 피-코트 조상은 네덜란드 해군의 방한복

  • 남보람
  • 입력 : 2018.01.16 15:10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남보람의 전쟁 그리고 패션-23] 피-코트(Pea Coats) (상)

◆척 보면 압니다

피-코트(Pea Coats)는 방한을 위한 두꺼운 겨울 코트다. 다른 외투보다 확연히 넓은 옷깃, 2열로 된 큼직한 단추가 달린 더블 브래스티드(double breasted) 여밈, 꾸밈없이 세로의 입구만 있는 외투 바깥의 머프 포켓(muff pocket) 등이 외형상의 차별적인 특징이다. 이 특징은 모두 방한과 관련이 있다. 넓은 옷깃은 세워서 목과 얼굴 부위를 비바람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것이다. 장갑을 낀 손, 추위로 감각이 둔해진 손으로 쉽게 입고 벗을 수 있도록 큼직한 단추를 썼다. 머프 포켓은 말 그대로 손을 따뜻하게 하기 위한 것이었는데 일체의 장식을 배제해 쉽게 손을 넣고 뺄 수 있게 했다.

피-코트는 또한 야외 활동에 적합한 기능성 복장이다. 아랫단을 엉덩이 부근에서 자르고 뒤트임을 주어 하체의 움직임에 방해가 되지 않게 했다. 품은 몸에 딱 맞고 겨드랑이와 팔은 넉넉하게 일자로 재단하여 상체를 움직일 때 수월하게 했다. 혼방 능직의 울 소재는 튼튼하면서 신축성도 뛰어나다. 다소나마 방수도 된다.

이 따뜻하고 움직이기 편한 옷은 언제, 어떤 용도로 만들어지기 시작했을까?

피-코트의 전형적인 디자인 /출처=https://www.ties.com/
▲ 피-코트의 전형적인 디자인 /출처=https://www.ties.com/

◆네덜란드 수도사가 입던 pij(파이)

피-코트의 원형은 18세기 네덜란드로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네덜란드 해군은 16세기 말에 급속도로 성장하여 17, 18세기에는 영국, 프랑스, 스페인에 버금가는 해군력을 보유했다. 네덜란드 해군은 일부 고급 선원들에게 울로 만든 동계 방한복을 보급했는데 그 명칭은 'pij-jekker(파이-제케르)' 였다. 'pij(파이)'는 '동물의 털로 거칠게 짠 옷', 'jekker(제케르)'는 '외투(영어로 jacket)'라는 뜻이었다. 이것이 영어로 옮겨오면서 'pea jacket(피-자켓)' 혹은 'pea coat(피-코트)'가 됐다.

19세기 하급 간부, 선원의 일반적인 복장 묘사 /출처=핀터레스트
▲ 19세기 하급 간부, 선원의 일반적인 복장 묘사 /출처=핀터레스트

◆영국과 해군의 하급 간부를 위한 근무복이자 제복

대영제국 해군도 19세기 말부터 피-코트를 제복으로 보급하기 시작했다.(미국도 거의 같은 시기에 피-코트를 받아들였다.) 이전까지 해군 하급 간부는 선원과 같은 복장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하급 간부와 선원의 역할이 확연히 달라지고 계급 체계가 엄격해지자 하급 간부에게 별도의 제복을 보급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 1888년, 해군에 복장을 납품하던 재단사 찰스 캄플린(Charles Camplin)이 새로운 제복을 고안해 내놓았다. 제복의 소재는 네덜란드의 파이-제케르와 같았으며 디자인은 고급 간부들이 개별적으로 주문제작하여 입던 더플 코트(Duffel Coat), 리퍼(Reefer)를 단순화한 것으로 오늘날 우리가 알고 있는 피-코트의 원형이라 할 수 있는 것이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의 사진. 더플 코트를 입은 몽고메리 장군이 리퍼를 입은 캐나다군 장교로부터 보고를 받고 있는 모습이다. /출처=대영제국 박물관 홈페이지
▲ 제2차 세계대전 당시의 사진. 더플 코트를 입은 몽고메리 장군이 리퍼를 입은 캐나다군 장교로부터 보고를 받고 있는 모습이다. /출처=대영제국 박물관 홈페이지

1884년 미 해군 선원들의 모습. 대다수가 피-코트를 입고 있다. /출처=미 해군군사연구소 홈페이지
▲ 1884년 미 해군 선원들의 모습. 대다수가 피-코트를 입고 있다. /출처=미 해군군사연구소 홈페이지

대영제국 해군이 보급했던 피-코트의 흔적을 찾기는 힘들다. 다만 1900년대 초반 미 해군이 보급했던 피-코트는 종종 실물이 남아있다. /출처=이-베이 홈페이지
▲ 대영제국 해군이 보급했던 피-코트의 흔적을 찾기는 힘들다. 다만 1900년대 초반 미 해군이 보급했던 피-코트는 종종 실물이 남아있다. /출처=이-베이 홈페이지

1913년 미 해군의 복장 규정 /출처=핀터레스트
▲ 1913년 미 해군의 복장 규정 /출처=핀터레스트

1920년대 미 해군 피-코트 /출처=핀터레스트
▲ 1920년대 미 해군 피-코트 /출처=핀터레스트

(하편에 계속)

[남보람 육군 군사연구소 연구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