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경프리미엄스페셜리포트

겨울철 멋장이의 더플 코트, 유래는 벨기에의 작은 도시

  • 남보람
  • 입력 : 2018.04.17 15:01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남보람의 전쟁 그리고 패션-36]

1. 벨기에 더플(Duffel) 마을의 특산품

더플(duffel 혹은 duffle)은 벨기에 앤트워프 남쪽의 작은 도시다. 이곳에서 생산한 거칠고 두껍게 짠 울 재질의 천은 보온이 잘되고 질겨서 인기가 많았다. 사람들은 이를 더플(천)이라고 불렀는데 더플은 동계용 외투를 만드는 데 많이 사용됐다.

19세기 초 벨기에에 인접한 폴란드 군대가 더플로 만든 외투를 보급하기 시작하면서 더플 코트(Duffle Coat)는 하나의 고유명사가 됐다. 시간이 지나면서 바람막이용 후드 모자, 장갑을 끼고도 입고 벗을 수 있는 토글(toggle) 단추. 앞섶에 달린 큰 주머니가 더플 코트의 외형적 특징으로 자리 잡았다.

2. 더플 코트를 선원에게 보급하기 시작한 영국 해군

19세기 말 영국 상인이었던 존 패트리지(John Partridge)는 더플 코트의 상품성을 알아 보고 이를 고국으로 가지고 들어갔다. 존 패트리지의 더플 코트는 원형을 그대로 유지한 채 영국 해군에 전해졌다. 1890년 영국 해군은 더플 코트를 동계 작업복 겸 외출복으로 하급 선원에게 보급했다.

1919년 영국 해군 아이언 듀크(Iron Duke) 호에서 더플 코트를 입은 선원들 /출처=https://www.gentlemansgazette.com/duffle-coat-guide-history-details/
▲ 1919년 영국 해군 아이언 듀크(Iron Duke) 호에서 더플 코트를 입은 선원들 /출처=https://www.gentlemansgazette.com/duffle-coat-guide-history-details/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더플 코트를 입은 영국 해군의 모습. 맨 우측의 것 역시 해군 보급품으로 연한 황토색의 컬러에 보온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었다. /출처=https://www.gentlemansgazette.com/duffle-coat-guide-history-details/
▲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더플 코트를 입은 영국 해군의 모습. 맨 우측의 것 역시 해군 보급품으로 연한 황토색의 컬러에 보온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었다. /출처=https://www.gentlemansgazette.com/duffle-coat-guide-history-details/

3. 제2차 세계대전과 더플 코트

한편 더플 코트를 세계적으로 널리 알린 것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노르망디상륙작전 총사령관이었던 버나드 몽고메리 (Bernard Montgomery) 장군이었다. 전쟁 영웅이었던 그가 보급용 더플 코트를 입고 야전을 누비는 장면이 방송 언론을 타고 전 세계에 퍼졌다. 사람들은 몽고메리 장군의 애칭을 따서 몬티 코트(Monty Coat)로 부르기도 했다.

더플 코트를 입고 작전상황도를 보고 있는 몽고메리 장군(우) /출처=위키피디아
▲ 더플 코트를 입고 작전상황도를 보고 있는 몽고메리 장군(우) /출처=위키피디아
몽고메리 장군 뿐만 아니라 많은 장교들이 더플 코트를 즐겨 입었다. 사진의 왼쪽에서 두 번째는 캐나다군 총참모장 해리 크레라(Harry Crerar) 장군. 더플코트를 입고 있다.
▲ 몽고메리 장군 뿐만 아니라 많은 장교들이 더플 코트를 즐겨 입었다. 사진의 왼쪽에서 두 번째는 캐나다군 총참모장 해리 크레라(Harry Crerar) 장군. 더플코트를 입고 있다.
영국군 특수부대의 아버지 데이비드 스털링(David Sterling) 대위. 더플 코트를 입은 채 사막에서 독일군을 습격하러 출발하는 대원들을 지도하고 있다.
▲ 영국군 특수부대의 아버지 데이비드 스털링(David Sterling) 대위. 더플 코트를 입은 채 사막에서 독일군을 습격하러 출발하는 대원들을 지도하고 있다.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자 전역자들은 자신이 입던 군복 중 일부를 가지고 고향으로 돌아왔다. 그중 인기 높은 품목 중 하나가 바로 더플 코트였다. 따뜻하고 편하고 디자인도 뛰어났던 이 옷은 곧 전 국민의 사랑을 받는 겨울 옷이 됐다.

[남보람 전쟁사 연구자·육군군사연구소]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