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경프리미엄스페셜리포트

도무지 어려운 감사의견(검토의견) 이해하기

  • 최병철
  • 입력 : 2018.08.16 15:01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직장인들이여 회계하라-125] 2분기 반기검토보고서 제출이 완료되었다. 대부분 기업은 2분기까지 실적을 결산하고 이를 회계법인에 검토받은 후 적정검토의견을 기초로 반기보고서를 제출하였다. 그러나 몇 개의 기업은 반기보고서를 제출하지 못하거나 반기검토의견이 의견거절 또는 한정의견을 받아 주가가 크게 하락하고 있다.

감사(검토)의견이라는 것이 무엇이길래, 기업 주가를 크게 하락시키거나 회사가 상장폐지될 수 있을 정도의 파급력을 갖는 것일까?

회계감사의견(검토)은 크게 4가지로 나누어진다. 먼저 '적정의견'이다. 적정의견은 회사의 재무제표가 회계기준에 맞추어 적절하게 작성되었다고 판단될 때 회계법인이 제시한다. 100% 완벽하다고 보장할 수는 없지만 회계기준에 따르면 중요성의 관점에서 큰 문제없이 작성되었다는 것이다. 여기에서 '중요성'이란 1원 단위까지 정확하게 완벽하다고 보장할 수는 없지만 투자의사 결정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 정도의 회계기준 위반이나 재무제표 오류는 없다는 뜻이다.

반대로 '의견거절'은 회계감사 기준에 맞추어 재무제표가 제대로 작성되지 않아 의견을 제시할 수 없는 상황이거나 아예 회계감사를 하지 못한 상황일 때 주로 제시된다. 연차 재무제표에 감사의견거절을 받으면 상장폐지까지 연결될 수 있어 기업에 있어서는 가장 위험한 감사의견이라 할 수 있다.

'한정의견'은 대부분의 재무제표 작성은 적정하게 되었지만 특정 항목에 대해서 회계감사인이 감사를 하지 못했거나 아니면 회계기준 위반이 있었다고 판단될 때 제시된다.

'부적정의견'은 회계기준 위반이 매우 중대하다고 판단될 때 제시하도록 되어 있으나 실무적으로 자주 나오는 감사의견은 아니므로, 주로 적정의견 외에는 한정의견과 의견거절이 자주 제시된다고 생각하면 된다. 대표적인 반기검토의견 거절 사례를 확인해 보자.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위의 공시 내용은 최근 반기검토의견 거절을 받은 기업의 검토의견거절 사례다. 자세한 내용은 나와 있지 않지만 크게 네 가지 사유로 회계감사인이 적정검토의견을 제시하지 못한 것으로 첫째, 회계감사인이 자산의 회수 가능성을 검토하여 손상차손을 인식해야 할 필요성이 있음에도 회사가 손상차손 인식을 하지 않았거나 과소 또는 과대계상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

둘째, 기업의 부동산 자산은 유형자산 또는 투자부동산으로 분류되는 게 일반적인데 회사의 분류와 평가 내용이 회계감사인이 판단한 것과 상이했을 가능성이다.

셋째, 이연법인세자산은 회사가 향후 세금을 감소시킬 수 있는 항목을 이야기한다. 그런데 향후 세금을 줄여줄 수 있는 항목이 실제 세금을 줄여주려면 향후 내야 할 세금이 존재할 것이라는 강한 확신이 있어야 한다. 그런데 회사가 적자가 나고 있고 향후 전망도 불투명하면 나중에 돈을 벌었을 때 내야 할 세금을 줄여줄 수 있는 항목이 있다 하더라도 의미가 없을 수도 있다. 나중에 돈을 벌어서 내야 할 세금을 줄일 수 있을지 판단하는 것을 '이연법인세자산의 실현 가능성'이라고 하는데, 이 회사는 회사가 향후 세금을 감소시킬 수 있을 만큼 충분히 돈을 벌 것이라 판단하여 이연법인세자산을 잡았지만 회계법인은 이를 인정하지 않았거나 감소시켜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연결 범위는 재무제표 작성 시 자회사의 경영권을 지배하고 있다고 판단될 경우 자회사를 합산하도록 되어 있는데 어떤 자회사를 연결로 합산할 것인지 아닌지에 따라 재무제표 작성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 이에 대해서도 회사와 회계법인 의견이 일치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기업의 감사의견 또는 검토의견이 가능하면 적정의견을 받는 것이 대부분이지만 그렇지 않다면 적정의견이 제시되지 못한 사유를 읽어보면서 회사에 어떠한 상황이 발생하였는지 생각해 보는 것도 투자자로서 좋은 자세가 될 것이다.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최병철 회계사]

※최병철 회계사는 삼일회계법인에 근무하며 회계감사, 컨설팅 등 다양한 업무를 경험했습니다. 현재는 기업 실무자, 증권사 직원, 법조인, 언론인, 대학생 등 다양한 사람에게 회계와 재무제표 실무교육을 하고 있습니다. 연세대 경영학과 학사·석사를 거쳐 동 대학원에서 회계학 박사 과정을 수료했습니다. 저서로는 '개미마인드 : 재무제표로 주식투자하라' '지금 바로 재무제표에 눈을 떠라' 등이 있습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