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경프리미엄스페셜리포트

개인기업 매각 2년 연속 3조 돌파

  • 김효진
  • 입력 : 2018.10.11 06:01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Pulse로 배우는 영작문-523] 'Pulse로 배우는 영작문'으로 영문 뉴스 읽기에 도전해보세요. [영문뉴스 원문 바로가기]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경제 저성장 국면 장기화로 기업의 지속 가능성이 낮아지면서 개인 기업 매각이 부쩍 늘고 있다. 과도한 상속·증여세로 가업 승계에 따른 실익이 낮은 상황에서 경영 불확실성을 감수하느니 차라리 현금을 택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More South Korean entrepreneurs are choosing to sell their companies due to the bleak business outlook, preferring to cash out than risk family succession in the face of growing uncertainty.

9일 매일경제 레이더M 집계에 따르면 올들어 3분기까지 매각된 개인 기업 거래대금은 총 2조5992억원에 달한다. 집계대상은 외부에 경영권 거래가 공표된 거래대금 50억원 이상 기업으로 대기업 오너의 거래는 제외했다.

Corporate buyouts in the country totaled 2.6 trillion won ($2.3 billion) in the first nine months of the year, according to an exclusive report by Ray the M, the premium investment bank news service of Maeil Business Newspaper. The study covered deals worth more than 5 billion won, excluding those of large family-owned conglomerates.

현 추세대로라면 올해 개인기업 매각 대금은 3조4656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해 개인기업 매각대금 3조5080억원과 비슷한 규모로 2년 연속 3조원을 넘어서게 된다. 2016년 개인기업 매각 규모는 1조9728억원에 불과했다.

At the current pace, buyouts for full 2018 are expected to top 3.47 trillion won, similar to last year’s 3.51 trillion won, the report found. This is a huge jump from 2016 when the amount was just 1.97 trillion won.

올들어 개인기업 매각 행렬은 이어지고 있다. 김소희 대표의 온라인쇼핑몰 스타일난다(거래대금 6000억원), 전성원 대표의 자동차부품사 KUM(5400억원)을 비롯해 홈퍼니싱기업 까사미아, 유압크레인기업 동해기계항공, 안경도매기업 스타비젼 등이 줄줄이 매각됐다.

Some of the major sales this year include fashion and makeup company Stylenanda, which was taken up by cosmetics giant L’Oreal for 600 billion won, and auto parts company Kum Co., which the U.S. automotive supplier Delphi Automotive PLC acquired in a 540 billion won deal. In January, Korean retail giant Shinsegae Group bought furniture company Casamia Co. for 190 billion won. Crane manufacturer Donghae Machinery & Aviation Co. and Star Vision, a supplier of wholesale glasses, also saw their businesses change hands this year.

한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관계자는 "50대 이하 젊은 창업자들은 산업 트렌드 변화에 대응해 새로운 창업을 꿈꾸며 기업 매각을 타진한다"며 "70대를 넘어선 고령 오너들은 향후 경제 불확실성에 따른 자식 걱정에 기업을 사줄 수 있는지 의사를 물어온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Young entrepreneurs tend to sell their companies aiming to start new businesses in response to changing trends,” said an official from a private equity company. “This is different from business owners in their 70s and older, who are looking to sell their firms out of concern for their children amid the uncertain business climate.”

특히 과도한 상속·증여세제도 기업의 가업 승계 의욕을 꺾는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The country’s hefty 65 percent tax rate on gifts and inheritances have also been pointed as a major factor in discouraging owners from passing on the family business.

◆Editor’s Pick

- entrepreneur: 경영자, 창업주

- bleak business outlook: 암울한 경기 전망

- cash out: 현금화하다

(예: The deal allowed early investors to immediately cash out their investments / 그 거래로 초기 투자자들은 투자금액을 즉시 현금화할 수 있었다)

- family succession: 경영권 승계

- in the face of: ~에 직면하여

(예: He rises stronger in the face of adversity / 그는 위기의 순간에 더 강해진다)

- corporate buyout: 기업 인수

- large family-owned conglomerate: 가족 경영의 대기업

- at the current pace: 현 추세대로라면

- be taken up by: ~에 의해 인수되다 (=be acquired by)

- change hands: 오너가 바뀌다

(예: The company has changed hands three times in two years / 그 기업은 2년간 주인이 세 번 바뀌었다)

- out of concern for: ~에 대한 우려로

- hefty: 높은, 과도한

(예: The new phone comes with a hefty price tag / 신상폰의 가격이 만만치 않다)

- gift and inheritance tax: 증여 및 상속세

- discourage: 좌절시키다, 방해하다 (↔ encourage)

- pass on the family business: 기업을 후계자에게 물려주다

[영문뉴스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