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독한 중국 사드보복에도 3월달 한중 무역은 성장세

  • 허서윤
  • 입력 : 2017.04.14 15:01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숫자로 보는 세상]

◆7.3%

지난달부터 본격화된 중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에도 3월 한국의 대중 수출은 큰 폭의 증가세를 나타냈다. 중국 해관총서(관세청)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의 대(對)한국 수입(한국→중국)액은 142억5933만달러로 전년 같은 달보다 7.3% 늘어났고 중국의 대한국 수출액도 93억229만달러로 13.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월(2월)에 대비해서는 각각 9.8%, 41.8% 증가했다. 특히 한국으로부터의 수입액은 지난해 11월부터 0.2%, 9.7%, 13.4%, 28.8%, 7.3%로 5개월 연속 플러스 증가율을 기록했다. 다만 3월 들어 중국 최대 수입 상대국 자리는 미국(수입액 147억7801만달러)에 빼앗기고 2위로 내려앉았다.



◆2배

작년 1인 가구의 비율이 10년 전의 두 배 수준으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유형 중 아파트와 단독주택의 비율 차가 계속 벌어지고 있으며, 전세에서 월세로의 전환도 빠르게 진행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국토연구원이 '2016년도 주거실태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작년 1인 가구 비율은 27.2%를 기록했다. 1인 가구 비율은 2006년 14.4%에서 10년 만에 2배 수준으로 높아졌다. 지역별로 수도권은 25.9%, 광역시는 27.0%, 도 지역은 29.3%로 지방으로 갈수록 1인 가구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4.4%

우리 국민은 수산물 중에서 고등어와 갈치를 가장 즐겨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이 해양수산 분야 국민 인식을 조사한 결과 가장 즐기는 수산물 한 품목만 꼽으라는 질문에 14.4%가 고등어라고 응답했다. 갈치가 13.2%로 두 번째였고, 새우와 오징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1, 2순위를 합친 선호도에서는 갈치가 27.0%로 가장 높았고 고등어는 24.4%를 차지했다. 수산물을 조리하는 방식(1, 2순위 합산 기준)으로는 구이(57.4%), 조림(46.8%), 회(43.3%), 탕(36.8%), 초밥(7.9%), 절임(2.2%)의 순으로 선호도를 보였다. 남성은 회, 여성은 조림을 더 선호하는 차이를 보였다.



◆5%

우리나라 성인 100명 중 5명꼴로 지난 1년간 스마트폰 중독을 경험한 적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16년 7~11월 전국 18세 이상 성인 5102명(남성 1941명, 여성 3161명)을 상대로 스마트폰 생활습관 자가척도 방식으로 정신질환 실태를 조사한 결과, 스마트폰 중독 1년 유병률은 5%로 나타났다. 스마트폰 중독 유병률을 성별로 보면 남성은 3.3%, 여성은 6.6%로 여성이 남성보다 2배 더 높았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여성은 연령이 높아지면서 유병률이 점차 감소하지만, 남성은 60대(60~69세)가 18~29세 연령군 다음으로 유병률이 높았다.



◆3.7배

직장인 건강보험료 징수액이 15년 만에 3.7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납세자연맹에 따르면 2001년 5조2408억원이던 직장인 건강보험료 징수액은 2015년에는 38조9659억원으로 7.4배 증가했다. 이를 1인당 평균 보험료로 계산하면 같은 기간 66만원에서 247만원으로 3.7배 늘었다. 반면 지역가입자의 건강보험료 징수액은 3조6154억원에서 8조1177억원으로 2.3배 증가하는 데 그쳤다. 1인당 평균 보험료도 42만원에서 106만원으로 2.5배만 커졌다. 직장인 건강보험료가 많이 늘어난 것은 2001년에는 3.4%이던 건강보험료율이 2015년에는 6.47%로 두 배 가까이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2.8ℓ

전기를 쓰지 않고도 대기 중 수증기를 '수확'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 연구진은 버클리 캘리포니아대 연구진과 함께 전력을 써 수증기를 응축하는 기존 기술 대신 특수하게 만든 물질에 수증기를 흡착시켜 모으는 방법을 찾아냈다. 대기 속 수증기는 MOF-801의 구멍 속에 쌓이고, 태양열을 이용해 이들을 응축기로 날리면 액체 상태인 물로 저장된다. 이런 방법으로 계산상 1㎏짜리 MOF-801 판에서 12시간 동안 2.8ℓ 정도의 물을 얻을 수 있다. 대기에서 얻을 수 있는 물은 지구에 존재하는 담수의 10%에 이른다. 이 기술은 물 부족 국가에 매우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는 기대가 나온다.

[허서윤 편집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