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핵무기 총 1만4500기…북한 포함 9개국 보유

  • 신윤재
  • 입력 : 2018.11.06 15:01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숫자로 보는 세상]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1만4500기

전 세계 핵무기는 모두 몇 개일까? 전문가들은 냉전이 최고조에 달하던 시절에 비하면 핵무기 개수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 과학자 연맹(FAS)에 따르면 1980년대 냉전 말기 전 세계 핵무기 개수는 70000개 이상에 달했다. 하지만 이후 많이 줄어들어 현재는 공식·비공식 보유국을 합친 총 9개국(러시아, 미국, 프랑스, 중국, 영국, 파키스탄, 인도, 이스라엘, 북한(보유 개수 순))이 핵무기를 약 1만4500기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06년 첫 핵실험을 감행했던 북한은 소형화된 탄두를 포함해 현재 최소 20기에서 최대 60기의 핵탄두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1989년 미국과 옛 소련은 전략무기감축협약(Strategic Arms Reduction Treaty·START)을 맺은 후 핵무기 개수를 6000여 개로 균형을 맞추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핵무기 위력은 과거에 비해 크게 증가했으며, 핵실험은 최근까지 지난 수십 년간 수천 번이나 이루진 것으로 전해진다. 과학자들은 현재의 핵폭탄은 히로시마 원폭에 비해 약 100배 이상 위력을 갖추고 있으며, 이 폭탄들이 만일 터지면 엄청난 규모의 핵겨울이 발생해 전 세계적인 기근이 불어닥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FAS와 스톡홀름국제평화문제연구소(SIPRI)는 국가별로 세계 핵무기 개수를 기록하고 발표하고 있다. 이들 기구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현재 공식·비공식 핵무기 보유 국가 중 가장 많은 핵탄두를 보유하고 있는 국가는 러시아다. 러시아는 현재 실전 배치돼 있는 핵무기 외에 미배치·폐기 처분 대상을 합쳐 핵탄두를 총 6600~7000기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은 총 6450~6800기를 보유해 근소한 차이로 러시아 뒤를 이었다. 그런데 미국, 러시아 양국 모두 보유한 핵무기 중 3000기 정도가 폐기 처분 대상인 퇴역 핵탄두인 것을 감안하면 실질적인 핵탄두는 4000여 기에 머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3·4위인 프랑스와 중국은 각각 300기와 280기를 보유해 러시아와 미국이 보유한 핵무기 개수가 기타 국가들의 핵무기 개수를 현저히 압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명

2019학년도 대입수학능력시험일이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학력고사가 폐지된 후 처음 실시된 1994학년도 수능부터 가장 최근인 2018학년도 수능까지 만점자 수는 총 몇 명이나 될까. 25년이 흘렀다. 매년 수능이 끝날 때마다 회자되는 수능 만점자 수는 지난 25년간 총 201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기별로 살펴보면 1990년대 수능 도입 초기는 난도가 상당히 높아 1994학년도부터 1997년학년도 수능까지는 만점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특히 1997학년도 수능은 역대 가장 어려웠던 수능 중 하나로 이때부터 '불수능'이라는 말이 유행하기도 했다. 6차 교육과정이 시작된 1998학년도부터는 난도가 하향 조정됐고, 1999학년도에 수능 첫 만점자가 배출됐다. 수능 도입 후 첫 만점자인 오승은 씨는 당시 10대 사이에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던 아이돌 H.O.T에 대한 질문에 "H.O.T가 뭐죠?"라는 반응으로 줄 곧 회자되며 수능 만점자가 되려면 어느 수준이어야 하는지 보여줬다. 이듬해인 2000학년도 수능에서도 만점자가 1명 배출됐다.

한편 2001학년도에는 역대급 '물수능' 논란과 함께 만점자가 총 66명이나 무더기로 쏟아졌다. 해당 연도 서울대 특차전형 모집에서는 만점자가 불합격하는 진풍경까지 벌어졌다. 난이도 조절 실패 여파로 이듬해 수능 난도는 다시 크게 상향됐다. 불수능 경향은 이후 계속돼 2002~2007학년도 수능까지는 만점자가 종적을 감췄다. 2008학년도에는 수능 역사상 유일한 등급제 수능으로 만점자 수를 알 수가 없었다. 표준점수/백분위 없이 성적표에 등급만 표기돼 만점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7년간 나오지 않던 만점자는 2009학년도 수능에서 1명이 나오며 다시 배출 기미를 보였지만 2010학년도와 2011학년도에서는 만점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후 2012학년도부터는 수능 만점자가 연이어 배출되기 시작했다. 2012학년도 30명, 2013학년도 6명, 2014학년도 33명, 2015학년도 29명, 2016학년도 16명, 2017학년도 3명, 그리고 2018학년도에 15명 등이었다.

◆3.49%

건강보험료가 2019년 1월 1일부터 3.49% 인상된다. 이는 2011년 이후 8년 새 최고 인상률이다. 6일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의 건강보험법 시행령 개정안을 발표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직장가입자 보험료율은 현행 6.24%에서 0.22%포인트 상승한 6.46%, 지역가입자 보험료 부과점수당 금액은 현행 183.30원에서 6.40원 증가한 189.70원으로 각각 바뀐다. 개정된 보험료율을 적용하면 올해 3월 기준 직장가입자 본인 부담 월 평균 보험료는 10만6242원에서 10만9988원으로 3746원, 지역가입자 가구당 월 평균 보험료는 9만4284원에서 9만7576원으로 3292원 늘어난다. 보건복지부는 향후 보험료 인상률을 지난 10년간 평균 3.2%보다 높지 않게 관리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건보료율은 최근 10년 동안 2009년과 2017년 두 차례를 빼고 매년 인상됐다. 특히 2007년(6.5%)과 2008년(6.4%), 2010년(4.9%), 2011년(5.9%)에는 4∼6%대 높은 인상률을 보였다. 반면 2012년(2.8%), 2013년(1.6%), 2014년(1.7%), 2015년(1.35%), 2016년(0.9%)에는 1% 안팎에 그쳤다. 2018년에는 2.04% 인상됐다. 건보료 인상에 따라 건강보험 총수입은 올해 61조9530억원에서 2019년 66조8799억원, 2020년 72조9946억원, 2021년 79조5517억원, 2022년 85조8105억원, 2023년 91조8633억원, 2024년 99조6075억원으로 증가하다가 2025년 107조6540억원으로 100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15년

울산시 울주군 언양읍 대곡리에 위치한 선사시대 유적 '반구대 암각화'. 1971년 발견돼 1995년 국보 제285호로 지정됐다. '고래사냥 그림'으로 잘 알려진 이 반구대 암각화를 보존하기 위해 인근 사연댐 수위를 낮춰 침수를 막는 방안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합의했다. 문화재 보호냐, 울산시 식수 해결이냐를 놓고 논쟁이 발생한 지 15년 만이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5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울산 반구대 암각화 보호' 방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매일경제에 따르면 울산시는 반구대 암각화를 보존하기 위해 사연댐 수위를 낮추는 대신 부족할 것으로 예상되는 식수를 주변 지자체에서 제공받는 방안에 합의했다. 암각화는 1965년 대곡천 하류에 사연댐이 생기고 댐 수위에 따라 잠수와 노출이 반복되며 서서히 훼손돼 왔다. 2005년 상류에 또 다른 댐인 대곡댐이 지어지면서 수몰 기간과 빈도는 줄었으나 큰비가 오면 암각화가 물에 잠기는 상황은 계속된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울산시는 암각화 앞에 거대한 둑인 생태제방을 축조하는 안을 여러 차례 추진했으나 문화재위원회에서 거듭 부결됐다.

이번 합의안으로 울산시가 식수로 이용하는 사연댐 수위를 48m로 유지하면 매일 식수 3만t가량이 부족하고 장기적으로 12만t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 식수 문제가 해결된다면 사연댐 수위를 낮출 수 있다는 것이 시의 기본 방침"이라며 "보존 방안이 아직 확실히 결정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조심스럽지만 정부가 정한 보존 방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600조원

자영업자(개인사업자) 대출이 올해 사상 첫 600조원을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매일경제에 따르면 한국은행 금융안정국의 가계부채 데이터베이스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2분기 자영업자 대출은 590조7000억원에 달했다. 지난해 말 549조2000억원을 기록했던 자영업자 대출이 올 상반기에만 41조5000억원(7.5%) 더 증가한 것이다. 이 추세대로라면 연내 600조원 돌파는 거의 확실한 것으로 보인다.

대출 증가 속도 못지않게 부실도 빠르게 늘고있다. 특히 생계형 가구가 많은 음식점업과 소매업의 대출 연체율이 상승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부채 데이터베이스에서 개인사업자 대출의 업종별 연체율을 분석한 결과 올 2분기 음식점업 연체율은 0.47%로 전년 동기 대비 0.02%포인트 상승했다. 소매업 또한 0.42%로 0.06%포인트 급등했다. 대출 잔액이 빠른 속도로 증가하면 연체율은 낮아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대출 잔액이 급증하는데 연체율도 상승한다면 일반적 현상을 뚫고 올라설 만큼 영세업종의 부실이 심각한 것으로 분석된다. 자영업자 가운데 '고위험 대출' 보유자도 크게 늘었다. 고위험 대출은 개인사업자대출을 보유한 자영업자 가운데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저축은행의 신용대출·카드론을 2건 이상 보유했거나 5개 이상 금융기관에 다중 채무가 있는 경우를 말한다. 한국은행 자료에 따르면 전국 고위험 대출 보유자는 올 3월 기준 14만8000명에 달한다. 이는 2014년 말 9만8000명이었던 것과 비교해 3년 만에 5만명(약 50%) 늘어난 것이다.

[신윤재 편집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