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 '결혼은 필수' 50% 첫 미달

  • 권오균
  • 입력 : 2018.11.07 15:01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숫자로 보는 세상]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48.1%

'결혼을 꼭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국민 비중이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혼전 동거·출산을 긍정하는 비중도 크게 늘어 혼인에 관한 개방적 사고가 확산되는 양상이다. 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13세 이상 인구 중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48.1%에 그쳤다. 2016년(51.9%)보다 3.8%포인트 줄어 처음으로 절반이 무너졌다.

대신 결혼을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는 응답이 2년 새 3.7%포인트 늘어난 46.6%로 집계됐다. '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은 3.0%,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2.3%였다. 남녀가 결혼을 하지 않아도 함께 살 수 있다는 응답 역시 2년 새 8.4%포인트 늘어난 56.4%로 절반을 넘어섰다. 결혼하지 않고도 자녀를 가질 수 있다는 응답 또한 6.1%포인트 늘어 30.3%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5~6월 전국 만 13세 이상 약 3만9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3500만명

'친(親)트럼프 vs 반(反)트럼프' 구도로 진행되는 미국 중간선거 열기가 달아오르면서 높은 투표율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사전 투표자는 3500만명을 돌파해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국정 운영에 대한 평가 성격을 띠고 있는 11·6 중간선거 투표가 6일(현지시간) 미국 전역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선거 결과 윤곽은 7일 새벽(한국시간 7일 오후)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선거에서는 연방 상원의원 100명 중 35명, 하원의원 435명 전원과 주지사 50명 중 36명을 뽑는다. 미국 언론들은 이날 오전부터 투표 개시와 선거 전망 등 중간선거 관련 내용을 중점적으로 보도하며 결과에 촉각을 세웠다. 폭스뉴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난 재임 기간과 그의 정치적 영향력에 대한 신임투표"라고 전했다. 일반적으로는 투표율이 높아질수록 민주당에 유리한 결과가 나오지만 최근 '샤이 트럼프'(트럼프 대통령의 숨은 지지자)가 공화당 지지층으로 부각되면서 높은 사전투표율이 공화당에 유리할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3.49%

건강보험료가 내년 1월 1일부터 3.49% 오른다. 2011년 이후 8년 만에 최고 인상률이다. 보건복지부는 건보료 인상 내용을 담은 건강보험법 시행령을 일부 개정해 2019년 1월 1일부터 적용한다고 6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직장가입자 보험료율은 현행 6.24%에서 6.46%로, 지역가입자 보험료 부과 점수당 금액은 현행 183.3원에서 189.7원으로 각각 오른다.

이렇게 되면 올해 3월 기준 직장가입자의 본인 부담 월평균 보험료가 10만6242원에서 10만9988원으로 3746원, 지역가입자의 가구당 월평균 보험료는 9만4284원에서 9만7576원으로 3292원 오르게 된다.

건보료율은 2009년과 2017년 두 차례를 빼고 최근 10년간 매년 올랐다. 2015년(1.35%)이나 2016년(0.9%)만 해도 인상률은 1% 안팎에 그쳤다. 하지만 올해 2.04% 올랐고, 내년에는 3% 이상 큰 폭으로 상승하는 셈이다. 문재인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 조치로 건보 재정 확대가 불가피해지면서 평소 1~2%대에 그쳤던 건보료 인상률을 대폭 상향 조정했다는 분석이다.

◆10곳 중 8곳

중소기업 10곳 중 8곳이 올 하반기 채용 계획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6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올해 5월 15일~7월 28일 전국 중소기업 2010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 일자리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올 하반기 채용 계획이 있다고 밝힌 기업은 17.1%에 불과했다. 82.9%는 하반기 채용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이 된 중소기업은 올 상반기에도 낮은 채용률을 보였다. 26.4% 기업만이 올 상반기 채용을 진행했다고 답했다. 기업들은 경기 불안(32.3%)과 인건비 부담 가중(31.9%)을 가장 큰 채용 부담 요소로 지적했다. 참여 기업 중 36.3%는 근로시간 단축과 일·가정 양립 등 고용정책의 변화가 '중소기업 기피 현상을 심화시켜 구인난을 가중한다'고 응답했다.

◆25위

한국이 올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주관하는 정부신뢰도 평가에서 전년보다 7단계 상승한 25위에 올랐다. 새 정부 출범 이후 대국민 소통을 강조하면서 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가 높아졌기 때문이라는 게 정부 측 설명이다.

6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된 열린정부파트너십(OGP) 아시아·태평양지역회의 분과회의에서 한국은 국민 36%가 '중앙정부를 신뢰한다'고 답해 OECD 국가 중 25위를 기록했다. 1위는 스위스로 국민 82%가 중앙정부를 지지했으며 룩셈부르크, 노르웨이, 네덜란드가 그 뒤를 이었다. 정부 신뢰도가 가장 낮은 나라는 그리스(전체 국민 중 14%가 지지)였으며 이탈리아(23%), 슬로베니아(24%), 멕시코(26%)가 그 뒤를 이었다.

상승 폭으로는 한국이 두드러졌다. 지난해 24%에 불과했던 정부신뢰도가 올해 36%로 대폭 상승했다. 이는 포르투갈(35%→50%)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상승 폭이다.

[권오균 편집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