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업 투자 증가" 카카오 2분기 영업익 38%감소

  • 김소희
  • 입력 : 2018.08.09 15:01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숫자로 보는 세상]

◆특수활동비 6억여 원

국회가 '제2의 월급'처럼 지급해온 2011~2013년 특수활동비를 가장 많이 수령한 국회의원은 당시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원내대표를 지낸 황우여 전 의원으로 나타났다. 참여연대 의정감시센터는 8일 발간한 '2011~2013 국회 특수활동비 지급내역 분석보고서 2'에서 누가 얼마나 많은 돈을, 어떤 명목으로 수령해 갔는지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황 전 의원은 2011년 5월부터 2012년 5월까지 한나라당·새누리당 원내대표를 지냈으며 운영위원장과 법제사법위원 등으로 활동하면서 특수활동비로 총 6억2341만원을 받아간 것으로 집계됐다. 2012년 5~12월 민주통합당(더불어민주당 전신) 원내대표를 지낸 박지원 의원은 남북관계발전특위원장과 법제사법위원 등으로 활동하며 특수활동비로 총 5억9110만원을 수령했다. 국회는 의원 20명 이상으로 교섭단체를 꾸린 정당에 '정책지원비' '단체활동비' '회기별 단체활동비' 등 3개 항목으로 매달, 회기별로 특수활동비를 지급했다. 새누리당은 당직자 이름으로, 민주당은 원내대표 이름으로 돈을 받아갔다. 새누리당의 교섭단체 활동비는 형식상 원내행정국 당직자가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실질적으로는 민주당처럼 원내대표가 받았다고 가정하고 김무성·황우여·이한구·최경환 당시 원내대표들이 이 돈을 가져간 것으로 참여연대는 판단했다.

◆55% 감축

국방부는 주로 장성과 대령급 지휘관에게 제공되던 전용 승용차를 절반 이상 줄이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올해 11월부터 군 전용 승용차 765대 중 417대(55%)를 감축할 예정"이라며 "감축되는 차량은 노후 군 업무용 차량을 대체하는 데 활용하고, 운전병은 잔여 복무 기간 등을 고려해 연차적으로 전투병력으로 전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모든 장성에게 지원하던 전용승용차는 전투와 직접 관련이 있는 주요 지휘관과 위기관리요원 위주로만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현역 장성에게 제공해온 전용 승용차는 435대에서 314대로 121대 줄게 된다. 국방부는 "중장급 이상 장군은 전용 승용차를 전원 지원하되, 소장 이하 장군 중 일반 참모 직위자 121명에 대해서는 지원을 중단하기로 했다"며 "다만 현장 부대 지휘관과 필수 위기관리요원 보직자에는 실질적 필요성에 따라 계속 지원해 군사대비태세 유지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와 방위사업청 등 정부부처에 근무하는 현역 장성도 전용 승용차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 대령급 지휘관에게 제공되던 전용 승용차는 306대에서 32대로 274대나 감축된다. 대령급 지휘관은 주로 연대장 혹은 여단장이다. 국방부 실장급 고위 공무원(7명)과 군 책임운용기관장 등에게 지원하던 전용 승용차 22대도 감축 대상에 포함됐다.

◆25%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이에는 이, 눈에는 눈'식의 정면대결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중국 상무부는 원유와 철강, 자동차, 의료장비 등 160억달러(약 17조9000억원)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8일 밝혔다. 상무부는 홈페이지를 통해 미국이 오는 23일부터 중국산 제품 160억달러 규모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데 대해 강도 높게 비판하며 이 같은 맞대응 방침을 전했다. 상무부는 "미국의 관세 부과는 국내법을 국제법 위에 놓는 매우 비이성적인 행위"라며 "중국의 정당한 권익을 보호하고, 다자무역주의를 지키기 위해 이와 같은 대응 조치를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지난달 6일 중국산 제품 340억달러(약 38조1000억원) 규모에 25%의 관세를 매긴 데 이어 전날 160억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대해 추가로 관세 부과 방침을 밝혔다. USTR는 "미국 기술과 지식재산권을 침해한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에 대한 대응 조치"라고 설명했다. 중국의 '맞불 관세'는 미국과의 무역전쟁에서 절대 밀리지 않겠다는 결연한 의지의 표현으로 여겨진다.

◆60~70% 폐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북한에 '6~8개월 내 핵탄두의 60~70% 폐기'를 골자로 한 비핵화 시간표를 제안했으나, 북한이 이를 수락하지 않고 있다고 미 인터넷매체 복스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미국 측이 제시한 비핵화 시간표는 △북한은 6~8개월 이내에 핵탄두의 60~70%를 이양하고 △미국 또는 제3국이 이를 확보해 북한으로부터 제거한다는 내용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 두 달간 여러 차례 이 같은 비핵화 로드맵을 제시하며 수용할 것을 요구했으나, 카운터파트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은 매번 퇴짜를 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구체적인 수치와 시점이 포함된 미국 측 요구가 보도된 것은 처음이어서 주목된다. 보도 내용대로라면 미국은 북한에 빠른 속도의 비핵화 이행을 압박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한 보상으로 미 정부가 대북 제재 완화 또는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이외에 북한에 어떤 양보를 할지는 불투명하다고 복스는 전했다. 더 복잡한 문제는 북한이 얼마나 많은 핵폭탄을 가졌는지를 미국에 아직 정확하게 공개하지 않은 것이다. 만약 북한이 미국의 시간표에 동의해 60~70%에 달한다는 무기를 넘기더라도 이를 검증하기 어렵다는 것이라고 복스는 분석했다.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카카오 영업익 38% 감소

카카오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 5889억원, 영업이익 276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공시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 증가하며 역대 분기 최고치와 5분기 연속 증가를 기록했다. 광고·게임·콘텐츠 등 주요 사업 부문이 두 자릿수 이상씩 고르게 성장했다. 그러나 신사업 투자 비용 증가로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38% 감소했다. 매출을 부문별로 보면 광고 플랫폼은 계절적 성수기인 데다 신규 광고 플랫폼 '카카오모먼트' 등의 매출 증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늘어난 1664억원을 기록했다. 콘텐츠 플랫폼 부문 매출은 작년보다 29% 증가한 3028억원을 올렸다. 게임 부문 매출이 '배틀그라운드'의 성공적인 수익화로 42% 늘어난 1116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고, 음악도 2분기 멜론 유료 가입자가 13만명 이상 늘며 11% 성장한 130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기타 콘텐츠도 57% 성장한 607억원을 기록했다. 기타 부문 매출은 커머스 사업의 지속적인 성장과 카카오모빌리티·카카오페이 등 신규 사업의 선전으로 작년 동기 대비 45% 증가한 1198억원을 올렸다. 2분기 영업비용은 5613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32%(1375억원) 증가했다. 카카오페이·카카오모빌리티·픽코마 등 신사업 마케팅 비용 증가와 카카오페이지·멜론 등의 매출 증가에 따른 수수료 증가, 신규 편입 연결 회사와 신사업 부문의 채용 인원 증가 등이 주요 원인이다.

[김소희 편집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