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중국서 300만원대 폴더폰 출시

  • 허서윤
  • 입력 : 2017.12.06 15:10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숫자로 보는 세상]

◆8.6% 감소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내년에도 양호한 흐름을 타겠지만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올해보다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노동연구원은 내년도 취업자 증가 수가 29만6000명으로 올해 32만4000명보다 8.6%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연구원은 취업자의 양적 증가세는 둔화하겠지만 자영업이 줄고 상용직 중심의 취업자가 늘어 일자리 구성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경제활동 참가율과 고용률이 올해보다 각각 0.3%포인트씩 증가한 63.3%와 61.0%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취업자 수는 지난해보다 32만4000명 늘었고, 고용률은 0.3%포인트 증가한 60.7%를 기록했다. 실업률은 지난해와 같은 3.7%를 유지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사진=매경DB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사진=매경DB
◆내년 2월

셀트리온이 코스피로 이전 상장하기 위한 신청서를 5일 제출했다.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이날 셀트리온의 상장 예비심사 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셀트리온은 이르면 내년 2월부터 코스피에서 거래될 전망이다. 일반적으로 심사는 45영업일에 끝난다. 현재 코스닥 시장의 시가총액 1위 종목인 셀트리온은 지난 9월 29일 주주들의 요구로 주주총회를 열어 코스피 이전 상장을 결의했다. 그 뒤 주가도 크게 뛰어 현재 시가총액은 25조1000억원대다. 현재 주가로 보면 코스피 시총 9위로 한국전력이나 KB금융의 시총을 앞서고 있다.



◆300만원대

삼성전자가 중국에서 300만원대 고사양 폴더폰을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중국 이통사 차이나텔레콤과 함께 폴더형 스마트폰 'W2018'을 이달 1일 중국 푸젠성 샤먼에서 공개하고 이달 말 중국에서 출시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2008년부터 차이나텔레콤과 출고가 200만~300만원대의 제품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아직 출고가를 정하지 않았지만 가격은 전작과 비슷한 2만위안(약 328만원) 수준이 될 것으로 점쳐진다. W2018은 4.2인치 HD디스플레이의 스크린 두 개와 인공지능 음성비서 빅스비를 탑재했다. 퀄컴 스냅드래곤 835 칩셋, 6GB 램, 64GB 저장공간을 갖췄다. 후면 카메라는 1200만 화소이고 전면 카메라는 600만 화소다.



◆28위

그룹 방탄소년단의 '마이크 드롭'(MIC Drop) 리믹스 버전이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인 '핫 100' 28위로 처음 진입했다. 그간 '핫 100'에서는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7주 연속 2위를 했지만 K팝 그룹 중에서는 방탄소년단의 이번 순위가 최고 성적이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DNA'로 이 차트에서 67위를 기록한 바 있다. 이 밖에도 마이크 드롭 리믹스 버전은 빌보드의 디지털송 세일즈 차트 4위, 스트리밍송 차트 47위 등 세부 차트에도 진입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마이크 드롭 리믹스 버전이 미국 오클라호마시티의 KJYO 라디오에서 지난 3일까지 53번이나 방송돼 한 주 동안 가장 많이 방송된 곡 11위로 집계됐다"고 말했다.



◆900㎞

일본 정부가 지상 목표물뿐 아니라 해상 함정을 공격할 수 있는 공대지 겸 공대함 장거리 순항미사일 도입을 검토한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유사시 전투기에 탑재, 적의 함정을 공격하려는 목적으로 북한을 겨냥해 억지력을 강화하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현재 도입이 검토되는 것은 미국이 개발한 'JASSM-ER'다. 이 미사일의 사거리는 900㎞ 이상으로, 이론적으로는 북한에 접근하지 않고서도 동해 인근 상공에서 북한 내륙 지역을 공격할 수 있다. 그러나 일본 헌법이 규정한 전력 보유 불가 및 전수방위(공격을 받을 경우에만 방위력 행사가 가능) 원칙과 어긋나는 것이어서 논란이 불가피하다.

[허서윤 편집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