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경프리미엄스페셜리포트

대기업마저 폐업...외식업 구조조정 공포

  • 김효진
  • 입력 : 2018.12.06 06:03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Pulse로 배우는 영작문-554] 'Pulse로 배우는 영작문'으로 영문 뉴스 읽기에 도전해보세요. [영문뉴스 원문 바로가기]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1인가구와 가정간편식 등으로 한국인의 라이프스타일이 변화하는 가운데 주52시간 근무와 최저임금 인상 등 여파로 한국 외식시장에서 전방위적 구조조정이 시작됐다.

South Korea’s out-of-home dining establishments are facing a wave of restructuring amid changing eating habits and harsher business conditions.

4일 업계에 따르면 CJ푸드빌, 신세계푸드 등 대기업 계열사들은 직영 레스토랑을 줄이고 있다.

Food service subsidiaries of some of Korea’s largest conglomerates are streamlining their restaurant business and shuttering directly-owned outlets, according to industry sources on Tuesday.

CJ푸드빌은 올 들어 한식 뷔페 '계절밥상' 매장 9개를 폐점했다. '계절밥상'은 한때 매장 수가 54개에 달했지만 현재 40개까지 줄었다.

Major food company CJ Foodville closed nine stores of its Korean buffet restaurant, Gyejeol Bapsang (Season’s Table), this year. There were as many as 54 outlets at its heyday. Today, that number has shrunk to 40.

신세계푸드도 올들어 한식뷔페 '올반' 매장 3곳을 폐점했다. 현재 남은 매장은 12곳으로 수익성이 좋지 않은 곳은 추가 폐점할 계획이다. SPC 역시 올들어 육가공제품 전문 식당 '그릭슈바인' 여의도점과 신사점을 접었다.

The popularity of Gyejeol Bapsang led to a rapid mushrooming of similar Korean buffet restaurants. One of them was Olban by the country’s retail giant Shinsegae Food. But like its predecessor, Olban has also closed three stores so far this year and reportedly plans to fold more poor-performing operations among its remaining 12 outlets. Another local food giant SPC Group has also shed two stores this year from its Glucks Schwein chain, a German style deli pub.

글로벌 햄버거 체인인 맥도날드도 국내에서 매장을 속속 줄이고 있다. 서울 신촌의 대표적인 '만남의 장소'로 꼽혔던 신촌점을 비롯해 관훈점, 강남점 등 주요 매장을 철수했다.

Earlier this year, McDonald’s announced it would shut down its branch in Sinchon Station, a landmark site that had served as a meeting spot for nearby university students for over two decades.

1인 가구가 늘고 도시락과 가정간편식(HMR)이 진화한 데다 온라인 구매 증가 등으로 외식 트렌트가 바뀐 것도 구조조정을 재촉하고 있다.

Industry observers point to the rapid rise of one-person households as one of the major social changes shaping the dining lifestyle of Koreans. The food industry has evolved in response to this trend toward solo-eating, broadening the selection of home meal replacements and delivery services.

◆Editor’s Pick

- out-of-home dining: 외식

- establishment: 업체, 기관, 시설

- restructuring: 구조조정 (=downsizing)

- streamline: 합리화하다, 구조조정하다 (=rationalize)

(예: The construction industry is streamlining businesses through mergers and acquisitions / 건설업계가 인수합병을 통해 경영합리화를 추진하고 있다)

- shutter: 폐점하다 (=close, shut down, fold, shed)

- directly-owned outlet: 직영 매장

- heyday: 전성기 (=prime, peak)

(예: The company’s heyday is over / 그 기업의 전성기는 끝났다)

- predecessor: 전임자 (↔successor: 후임자)

- poor-performing: 실적이 나쁜

- one-person household: 1인 가구 (=single-person household)

- evolve: 진화하다, 발전하다

(예: Homes have evolved in line with technological changes / 기술 변화에 따라 가정집들도 발전하였다)

- solo-eating: 혼밥

- broaden: 확대하다, 확장하다 (=widen)

- home meal replacement: 가정간편식 (=ready-to-eat meals)

[영문뉴스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